[생명의삶]곤경에 처한 롯을 구해주는 아브람





















창세기 14:1-16

1 당시에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과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이

2 소돔 왕 베라와 고모라 왕 비르사와 아드마 왕 시납과 스보임 왕 세메벨과 벨라 곧 소알 왕과 싸우니라

3 이들이 다 싯딤 골짜기 곧 지금의 염해에 모였더라

4 이들이 십이 년 동안 그돌라오멜을 섬기다가 제십삼년에 배반한지라

5 제십사년에 그돌라오멜과 그와 함께 한 왕들이 나와서 아스드롯 가르나임에서 르바 족속을, 함에서 수스 족속을, 사웨 기랴다임에서 엠 족속을 치고

6 호리 족속을 그 산 세일에서 쳐서 광야 근방 엘바란까지 이르렀으며

7 그들이 돌이켜 엔미스밧 곧 가데스에 이르러 아말렉 족속의 온 땅과 하사손다말에 사는 아모리 족속을 친지라

8 소돔 왕과 고모라 왕과 아드마 왕과 스보임 왕과 벨라 곧 소알 왕이 나와서 싯딤 골짜기에서 그들과 전쟁을 하기 위하여 진을 쳤더니

9 엘람 왕 그돌라오멜과 고임 왕 디달과 시날 왕 아므라벨과 엘라살 왕 아리옥 네 왕이 곧 그 다섯 왕과 맞서니라

10 싯딤 골짜기에는 역청 구덩이가 많은지라 소돔 왕과 고모라 왕이 달아날 때에 그들이 거기 빠지고 그 나머지는 산으로 도망하매

11 네 왕이 소돔과 고모라의 모든 재물과 양식을 빼앗아 가고

12 소돔에 거주하는 아브람의 조카 롯도 사로잡고 그 재물까지 노략하여 갔더라

13 도망한 자가 와서 히브리 사람 아브람에게 알리니 그 때에 아브람이 아모리 족속 마므레의 상수리 수풀 근처에 거주하였더라 마므레는 에스골의 형제요 또 아넬의 형제라 이들은 아브람과 동맹한 사람들이더라

14 아브람이 그의 조카가 사로잡혔음을 듣고 집에서 길리고 훈련된 자 삼백십팔 명을 거느리고 단까지 쫓아가서

15 그와 그의 가신들이 나뉘어 밤에 그들을 쳐부수고 다메섹 왼편 호바까지 쫓아가

16 모든 빼앗겼던 재물과 자기의 조카 롯과 그의 재물과 또 부녀와 친척을 다 찾아왔더라



 롯과 다투지 않으려고 롯에게 보기에 좋은 땅을 양보하고 자신은 반대편으로 갔던 아브람이 이번에는 롯이 곤경에 처하자 자신의 훈련된 사람들을 데리고 롯을 구한다. 형제는 위기를 위해서 있다는 하나님의 말씀이 떠오르는 장면이다. 크리스천들은 교회를 통해 진짜 가족이 아닌 믿음의 가족들을 만나게 된다. 같은 믿음 안에서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고백하니 믿음의 형제자매들이 생기는 것이다. 하나님 안에서 맺어진 이 믿음의 형제자매들은 영적인 가족이다.



 우리는 영적인 가족 안에서 얼마나 서로의 아픔과 힘듬에 관심을 가지고 살아가는가? 우리는 서로 형제요 자매라고 이야기하지만 정말 그들의 삶을 얼마나 나누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하나님의 보시기에 정말 우애 깊은 형제자매로서 살아가고 있나. 하나님의 사람들 가운데서 사랑을 발견하지 못하면 어디서 참사랑의 본보기를 볼 수 있을까! 주일에만 잠시 교회에서 보는 것으로는 족하지 않다. 물론 수요일이나 금요일에 교회에서 잠깐 반갑게 인사하는 것으로도 충분치 않다. 하나님의 사람들 사이의 교제는 정말 공동운명체라고 생각될 정도로 아플 때 함께 아파하고 기쁠 때 함께 기뻐하는 모습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한국교회의 전통적인 구역이나, 요즘의 셀이나 순 등의 소모임이 그러려고 만들어진 것 같다. 인사만 하는 정도에서 삶을 나누고 함께 살아가는 삶을 위한 것, 우리에겐 공동체가 필요하다.



 위기 상황에 빠진 롯을 구하러 아브람이 바로 출발할 수 있었다는 것에 또 주목하게 된다. 아브람은 집에서 길리고 훈련된 자 삼백십팔 명을 거느리고 간다. 그는 힘이 없어서 롯에게 좋은 땅을 어쩔 수 없이 양보했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증명된다. 그리고 아브람의 철저한 준비성을 볼 수 있다. 하나님께서 어디로 가라 하시면 가야 하는 아브람으로서는 가는 곳마다 도사리는 위험을 헤쳐 나갈 힘이 있어야 했을 것이다. 집에서 자신의 군사를 훈련하고 양성하는 것이 아브람의 순종이었다. 순종은 하나님께 모든 것을 맡기고 자신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하나님께서 명하시는 모든 것을 차근차근 하는 것이 순종이다. 가만히 기다릴 때와 말씀에 따라 움직일 때를 분별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아브람은 실수를 하는 보통의 사람이었다. 그런 그가 믿음의 조상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그가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자였고, 말씀하신 그대로 행하는 자였기 때문이지 않을까? 나는 정말 평범한 한국의 청년이지만,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또 들은 그대로 행하는 자가 되길 원한다. 나는 하나님의 말씀은 내 모든 것을 다해 따를만한 가치가 있다고 믿는다.



 살아계신 하나님, 제가 믿음의 형제 자매들을 더욱 살펴볼 수 있는 사람이 되기를 원하신다면, 저로 그렇게 될 수 있도록 넓은 마음을 허락해주세요. 같이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시고, 하나님의 사랑을 부어주세요. 하나님의 선하신 뜻을 제가 알 수 있기를 소원합니다. 저를 향한 하나님의 음성을 들려주시고, 이 땅과 열방을 향한 말씀을 또한 들려주세요.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갈 수 있는 용기와 힘을 주시고, 인내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거룩하신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도움이 될만한 이전 글들


2013/01/24 - [묵상] - [생명의삶]믿음의 크기가 그릇의 크기를 결정한다.


2013/01/22 - [묵상] - [생명의삶]부르심과 온전한 순종


2012/12/27 - [각종편한것들] - 생명의 삶 QT 매일 무료로 하는 방법!


신고
Tracback : 0 Commen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