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과 아벨'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1.08 [생명의삶]인류의 첫 살인, 가인과 아벨

[생명의삶]인류의 첫 살인, 가인과 아벨

창세기 4:1-15


1 아담이 그의 아내 하와와 동침하매 하와가 임신하여 가인을 낳고 이르되 내가 여호와로 말미암아 득남하였다 하니라


2 그가 또 가인의 아우 아벨을 낳았는데 아벨은 양치는 자였고 가인은 농사하는 자였더라


3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4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5 가인과 그의 제물은 받지 아니하신지라 가인이 몹시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


6 여호와께서 가인에게 이르시되 네가 분하여 함은 어찌 됨이며 안색이 변함은 어찌 됨이냐


7 네가 선을 행하면 어찌 낯을 들지 못하겠느냐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죄가 문에 엎드려 있느니라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릴지니라


8 가인이 그의 아우 아벨에게 말하고 그들이 들에 있을 때에 가인이 그의 아우 아벨을 쳐 죽이니라


9 여호와께서 가인에게 이르시되 네 아우 아벨이 어디 있느냐 그가 이르되 내가 알지 못하나이다 내가 내 아우를 지키는 자니이까


10 이르시되 네가 무엇을 하였느냐 네 아우의 핏소리가 땅에서부터 내게 호소하느니라


11 땅이 그 입을 벌려 네 손에서부터 네 아우의 피를 받았은즉 네가 땅에서 저주를 받으리니


12 네가 밭을 갈아도 땅이 다시는 그 효력을 네게 주지 아니할 것이요 너는 땅에서 피하며 유리하는 자가 되리라


13 가인이 여호와께 아뢰되 내 죄짐을 지기가 너무 무거우니이다


14 주께서 오늘 이 지면에서 나를 쫓아내시온즉 내가 주의 낯을 뵈옵지 못하리니 내가 땅에서 피하며 유리하는 자가 될지라 무릇 나를 만나는 자마다 나를 죽이겠나이다


15 여호와께서 그에게 이르시되 그렇지 아니하다 가인을 죽이는 자는 벌을 칠 배나 받으리라 하시고 가인에게 표를 주사 그를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서 죽임을 면하게 하시니라



 오늘 묵상의 본문 말씀은 첫 인류 아담과 하와가 득남했다는 아주 기쁜 소식으로 시작한다. 자녀를 얻었다는 것은 부모에게 더없는 기쁨일 것이다. 그러나 말씀을 읽다보면 몇 줄 지나지 않아 이 기쁜 소식이 최악의 사건으로 변하게 된다. 장남이 차남을 죽이는 사건, 이건 오늘날에도 너무 충격적인 사건일텐데, 단 둘의 자녀 중에 이런 일이 생겼다는 것은 얼마나 큰 사건이었을까! 처음은 지극히 당연하고 복된 일들로 시작한다. 아담와 하와는 가인을 낳았고, 아벨을 낳았다. 두 아들을 얻은 부모의 마음은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았을 것이고, 에덴동산에서는 쫓겨 났지만 세상을 다시 얻은 듯한 기분이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 두 아들은 각자 하는 일로 얻은 수확을 가지고 하나님께 예배했다.



 가인과 아벨은 둘 다 하나님께 예배했지만, 하나님께서는 가인의 제사는 받지 않으시고 아벨의 제사는 받으셨다. 아벨의 제사는 믿음으로 드렸기에 받으셨지만 가인의 제사는 그렇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가인은 동생의 제사만 받으시는 하나님께 분노했고, 하나님은 가인에게 선을 행하지 않으면 죄가 문 앞에 엎드려 있으니 죄가 너를 원하지만 너는 죄를 다스리라고 말씀하셨다. 이 때 이미 하나님께서는 가인의 마음 가운데 악한 생각이 들어가는 것을 경고하신 것 아닐까?



 혹시 나와 같은 궁금증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을지 모른다. 나는 어린 나이에 이 부분을 읽으면 죄가 문 앞에 엎드려 있다는 표현이 그렇게 와닿지 않았었다. 왜 죄가 문 앞에 엎드려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엎드려 있다는 표현이 웅크리고 있다가 먹잇감에게 달려드는 짐승의 모습을 표현한 것으로 추측되었고 영어 성경을 보고 나니 이해가 되었다. 여기서 엎드려 있다는 표현은 복종한다는 의미의 표현은 아니다. 오히려 목표물에 달려들 목적으로 추진력을 얻기 위해서 몸을 한껏 웅크리고 있는 모습을 나타낸 것이다.



 결국 참혹한 결과가 벌어졌다. 아벨은 가인에게 죽임을 당했고, 가인은 아벨을 죽이고서도 하나님께서 아벨을 찾을 때 시치미를 뗐다. 가인은 하나님께 징벌을 받을 때에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자신이 죽임 당할 것을 두려워 하는 모습을 보인다. 나는 가인을 통해서 하나님의 피조물이 죄를 다스리지 못할 때 자신을 다스리지도 못하고 다른 피조물을 다스리지 못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나도 얼마나 죄 가운데 젖어서 수없이 죄를 범하며 살고 있었나! 죄를 다스리지 못하면 나를 다스리지 못하고 내가 내 주변에 독과 같은 존재가 될 것이다. 죄는 오늘도 나를 원하나 나는 죄를 다스리며 살아가야 한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미 승리하셨으므로 예수님의 보혈을 의지하면 나도 오늘 죄를 다스릴 수 있다.



 죄인의 생명도 바로 빼앗지 않으시는 하나님의 자비하심으로 지금 내가 살고 있다. 하나님의 자비하심과 긍휼하심을 힘입어서 살아가지만, 하나님은 공의로우신 분이신 것을 또한 잊으면 안될 것이다. 하나님의 바라보심과 어디에나 계심을 인지하고 살아가는 하루가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 오늘 제게 힘을 주시고 계속해서 함께하셔서 한 순간도 하나님을 떠나지 않아 죄에 넘어지지 않고 하나님 보시기에 선한 일을 하며 살게 도와주세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도움이 될만한 이전 글들


2012/12/27 - [각종편한것들] - 생명의 삶 QT 매일 무료로 하는 방법!


2013/01/07 - [묵상] - [생명의삶]선악과를 먹은 이후 내려진 저주


2012/07/03 - [묵상] - 계속해서 넘어짐과 예수님의 보혈의 은혜


2007/10/04 - [좋은 글들] - 죄와의 싸움과 실제적인 믿음


신고
Tracback : 0 Commen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