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 그리스도'에 해당되는 글 1

  1. 2013.01.15 [생명의삶]구별하심과 기억하심

[생명의삶]구별하심과 기억하심





















창세기 8:1-12

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가축을 기억하사 하나님이 바람을 땅 위에 불게 하시매 물이 줄어들었고

2 깊음의 샘과 하늘의 창문이 닫히고 하늘에서 비가 그치매

3 물이 땅에서 물러가고 점점 물러가서 백오십 일 후에 줄어들고

4 일곱째 달 곧 그 달 열이렛날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렀으며

5 물이 점점 줄어들어 열째 달 곧 그 달 초하룻날에 산들의 봉우리가 보였더라

6 사십 일을 지나서 노아가 그 방주에 낸 창문을 열고

7 까마귀를 내놓으매 까마귀가 물이 땅에서 마르기까지 날아 왕래하였더라

8 그가 또 비둘기를 내놓아 지면에서 물이 줄어들었는지를 알고자하매

9 온 지면에 물이 있으므로 비둘기가 발 붙일 곳을 찾지 못하고 방주로 돌아와 그에게로 오는지라 그가 손을 내밀어 방주 안 자기에게로 받아들이고

10 또 칠 일을 기다려 다시 비둘기를 방주에서 내놓으매

11 저녁때에 비둘기가 그에게로 돌아왔는데 그 입에 감람나무 새 잎사귀가 있는지라 이에 노아가 땅에 물이 줄어든 줄을 알았으며

12 또 칠 일을 기다려 비둘기를 내놓으매 다시는 그에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더라



 하나님께서는 죄악이 가득한 세상 가운데서 노아의 가정을 선택하셔서 구별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노아에게 방주를 지으라고 말씀하신 후 그 명령대로 지켜 행한 노아의 식구들을 통해 땅 위의 모든 생명들을 보전하게 하셨습니다. 더는 타락할 수 없을 것만 같아 보이는 세상인데도 우리가 사는 이 곳은 날이 갈수록 타락해가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노아와 같이 하나님의 방주 가운데로 들어가야 합니다. 이미 하나님께서는 더 크고 든든하여 누구라도 들어갈 수 있는 방주를 만들어 놓으셨습니다. 그것은 "예수 그리스도"라는 이름의 방주입니다. 예수님을 구세주로 믿는 사람은 누구라도 이 구원의 방주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당신의 눈에 들어온 몇 사람만을 선택해서 구원하시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피조물들을 사랑하시사 모든 당신의 피조물들이 구원받기를 원하십니다.


 하지만 이것을 방해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죄입니다. 우리를 하나님과 도저히 섞일 수가 없고 거룩하신 하나님과 동행하지 못하게 하는 원인은 죄입니다. 하나님은 거룩하셔서 죄를 가지고 있는 우리와 함께 하실 수 없습니다. 우리가 처음 하나님께서 사람을 만드시고 보시기에 좋았던 그 원형을 회복하지 않으면 하나님과 교제할 수 없습니다. 안타깝게도 아담 이후로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죄인의 모습으로 태어납니다. 죄인이 스스로 하나님 앞에 의로워질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그래서 우리에게 예수님을 허락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을 구원자로 믿고 우리의 죄를 회개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간다면 우리는 예수님 안에서 살아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으로 우리는 다시 죄인이라 칭함을 받지 않고 이 시대의 방주 가운데 들어가서 살아갑니다. 우리는 죄인에서 다시 하나님의 자녀로 정체성이 바뀌는 것입니다. 죄 많은 시대를 살아가지만 이제는 우리가 다시 하나님의 구별된 백성으로 살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의 능력이나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고 오직 예수님을 통해 드러난 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긍휼의 은혜를 믿음으로 가능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노아의 식구들과 방주로 인도하신 모든 땅 위의 생물들이 구원의 방주 안에 들어간 후에 세상을 심판하십니다. 세상을 심판하시는 하나님은 무섭습니다. 그 어느 것도 하나님 앞에 살아남지 못합니다. 하지만 그 무시무시한 심판 가운데서도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백성들을 기억하십니다. 하나님의 명령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믿고 그대로 따른 하나님의 백성들을 향한 하나님의 사랑은 그 심판 중에도 그들을 기억하심으로 나타납니다. 그들을 위해서 하나님께서는 다시 새로운 세상을 준비하십니다.


 나는 과연 하나님의 명령을 믿고 그대로 따르며 살아가는 사람인가? 이것이 오늘 묵상을 하면서 드는 질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내 명령을 듣고 그대로 지켜 행하는 자를 내가 구별한다."고 말씀하십니다. 하나님의 이 음성에 마음이 떨리는 저는 믿음이 없이 하나님과 상관없이 살아갈 때가 너무 많은 사람입니다. 하나님의 구원은 결코 값싼 구원이 아닙니다. 교회에 가서 예배드리는 모양을 갖추고 있다고 해서 구별받은 자로서 의로운 것이 아닙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계속해서 하나님과의 교제하고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그 음성대로 살아가는 사람, 그 사람이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방주에 들어가 구별되는 사람입니다.


 부디 하나님의 음성에 더욱 귀기울이는 하루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그대로 살아가는 삶이 되기를 소원합니다. 하나님, 저를 불쌍히 여기셔서 오늘도 종에게 말씀하시고 말씀하시는 그 음성대로만 순종할 수 있는 믿음과 용기를 허락해주세요. 하나님의 음성을 간절히 원하는 아들이 구원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도움이 될만한 이전 글들


2013/01/12 - [묵상] - [생명의삶]대홍수 이전 노아에게 말씀하시는 하나님


2012/12/27 - [각종편한것들] - 생명의 삶 QT 매일 무료로 하는 방법!





신고
Tracback : 0 Comment :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