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에 해당되는 글 2

  1. 2007.12.01 그대, 강물처럼 흘러가라 / 유인숙

그대, 강물처럼 흘러가라 / 유인숙

그대, 강물처럼 흘러가라 / 유인숙


그대, 강물처럼 흘러가라
거치는 돌 뿌리 깊게 박혀
발목을 붙들어도
가다 멈추지 말고 고요히 흐르거라

흐르고 또 흘러서
내 그리움의 강가에 이르거든
잠시 사랑의 몸짓으로
애틋하게 뒤척이다 이내

큰 바다를 향하여
흐르는 강물처럼 흘러가라
고여 있는 것에는
순식간, 탁한 빛 감돌고
올무 감긴 물풀 어둡게 돋아나느니

내 삶의 날들이여,
푸른 그리움이여,
세상사 돋친 가시에 마음 다쳐
귀먹고 눈멀어
그 자리 주저앉고 싶을지라도

소망의 소리에 다시
귀 기울이며
말없이 흐르거라
울음조차 삼키는 속 깊은 강물처럼
그렇게 유유히 흘러가라

신고

'좋은 글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강물처럼 흘러가라 / 유인숙  (0) 2007.12.01
벼랑 끝에 서는 용기  (0) 2007.11.25
죄와의 싸움과 실제적인 믿음  (0) 2007.10.04
내삶에...  (0) 2007.10.04
Time [때]  (0) 2007.10.03
우리에게 필요한 것  (0) 2007.09.11
Tracback : 0 Comment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