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충실한 삶..

 어제 오늘 생각해보면 그제 그리고 그 전날에도, 아무것도 아닌 것들에 시간을 쏟고 몸을 바쳤다. 그 어느 것도 남는 것이 없는 것 같고, 오히려 몸만 축나는 이런 생활.. 내가 특별한 노력을 한 것도 아니고 그냥 나를 흘러가게 했던 그 삶에서 흘러흘러 도착하는 곳은 과연 여기인가. 아무 것도 아냐, 아무렇지도 않아. I'm nothing today. 덧없다. 상처가 덧나도 어차피 다시 상처가 남겠지. nothing is today. effort  default
신고

'날적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늦은 열시가 되어가는 시각부터 적기 시작한 일기  (0) 2012.07.17
간만에 티스토리에 포스팅  (0) 2012.03.31
하나님을 찾기  (0) 2008.08.24
나에게 충실한 삶..  (0) 2007.10.30
추석을 맞이하여  (0) 2007.09.23
Start  (0) 2007.09.05
Tracback : 0 Comment : 0